인천 대한항공, 신인 드래프트서 홍익대 레프트 정한용 지명
인천 대한항공, 신인 드래프트서 홍익대 레프트 정한용 지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 OK금융그룹, 레프트 박승수ㆍ의정부 KB손보, 세터 신승훈ㆍ수원 한국전력 레프트 강우석 호명
V-리그 로고

프로배구 인천 대한항공이 신인 드래프트서 전체 3순위로 홍익대 레프트 정한용(21)을 선택했다.

대한항공은 28일 서울 리베라호텔 베르사이유홀에서 열린 2021-2022 한국배구연맹(KOVO)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3순위 지명권을 얻어 정한용을 호명했다.

당초 대한항공은 7순위 지명권을 갖고 있었지만, 지난 시즌 삼성화재와의 지명권 트레이드를 통해 3순위과 7순위 모두 지명할 수 있게 됐다. 이에 제천산업고 1학년 때부터 청소년대표로 활약하며 올해 팀의 대학무대 전승 우승을 이끈 정한용을 3순위 지명자로 낙점했다.

이어 안산 OK금융그룹은 전체 5순위로 한양대 레프트 박승수(20)를 지명했다. 박승수는 신장 192㎝, 몸무게 98㎏의 좋은 신체조건을 앞세워 1학년 때부터 주전으로 활약하며 대학무대 최고의 윙스파이커로 이름을 날렸다. 올해는 팀의 에이스로 활약하며 얼리 드래프트로 참가하더라도 충분히 상위권 지명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됐었다.

또 의정부 KB손해보험은 OK금융그룹에 이어 6순위 지명권을 획득, 경희대 세터 신승훈(22)을 낙점했다. 신승훈은 신장 195㎝, 체중 90㎏의 신체조건을 갖춰 현역 최장신 세터 김명관(현대캐피탈)에 버금가는 피지컬을 갖췄고, 고교 시절부터 고른 볼배분은 물론 준수한 블로킹과 서브 능력을 높게 평가 받았다.

다시 지명 순서가 된 대한항공은 7순위 지명권을 홍익대 레프트 이준(23) 지명에 사용했다. 여자배구 광주 AI 페퍼스의 세터 이현의 오빠인 이준은 대학 진학 후 고교시절 약점이었던 수비력을 보완했다고 평가받는다.

수원 한국전력은 지난 시즌 현대캐피탈과의 지명권 트레이드로 1라운드 1순위 지명권을 내주며 2라운드 전체 14순위로 성균관대 레프트 강우석(23)을 ‘실질적인 1라운더’로 지명했다. 4년 내내 대학무대를 대표하는 레프트로 자리를 지켰기에 기대감이 크다.

한편, OK금융그룹은 세터 강정민(경북체고)ㆍ레프트 윤길재(중부대)ㆍ리베로 한광호(충남대)ㆍ센터 문채규(중부대)를 지명해 전력을 보강했다. KB손해보험도 센터 양희준(한양대)ㆍ라이트 손준영(명지대)ㆍ세터 양인식(경기대) 호명으로 신인 지명을 마쳤고, 대한항공도 센터 김민재(인하사대부고)를 낙점했다.

한국전력은 리베로 김인균(경희대)와 리베로 조용석(성균관대)을 새 시즌 신인으로 지명했다.김은진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