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시, 사무관급 돌발 인사에 '술렁'… 해석 분분
의정부시, 사무관급 돌발 인사에 '술렁'… 해석 분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정부시청
의정부시청

의정부시가 지난 27일자로 단행한 지방사무관 전보인사를 놓고 공직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의정부시는 이 날자로 교통지도과장을 민원여권과장으로 전보발령하는 등 사무관급 11명에 대한 전보인사를 단행했다.

시가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반환미군공여지 개발을 비롯해 교통ㆍ교육ㆍ지역경제ㆍ문화ㆍ하수행정 관련 부서 등 일부에 국한됐다. 이 중에는 해당 부서에서 2년 가까이 근무, 전보 타당성이 있는 부서도 있지만 승진해 해당 부서를 맡은 지 2~3개월에 불과한 경우도 있다.

공직사회는 안병용 시장이 역점적으로 추진해온 업무가 더디거나 속도를 내야 할 업무가 있는 부서를 대상으로 단방 처방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한 공직자는 “청내에선 내년 지방선거에서 도교육감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안 시장이 늦어도 내년 2월 물러나는 것을 기정 사실화하고 있다. 이번 인사는 이에 따른 근무기강 해이, 즉 레임덕을 차단하려는 의도가 있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다른 공직자는 “이번 인사가 던지는 메시지는 명확하다. 기강을 추스려 현안을 챙기고 그동안 추진해온 업무를 잘 마무리하려는 시장의 의도가 깔려 있다. 모든 공직자에 대한 경고성 인사”라고 분석했다.

연말 정기인사에는 서기관급 4명, 사무관급 11명 등의 승진인사와 이에 따른 전보 등 대규모 인사가 예고돼 있다.

한편 지난 2010년 7월 취임한 안병용 시장은 내년 8월까지 임기를 끝으로 3선연임 제한으로 시장에 출마할 수 없다. 의정부=김동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강석 2021-10-02 14:32:17
안병용 시장님의 임기가 2022년 6월말인 것으로 압니다. 내년 8월까지 임기는 내년 6월이 맞을 것입니다. 단체장은 7월1일에 취임하니까요.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