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카드 캐시백 내달 1일 시행…첫 1주일 5부제 신청
신용카드 캐시백 내달 1일 시행…첫 1주일 5부제 신청
  • 김경수 기자 2ks@kyeonggi.com
  • 입력   2021. 09. 27 오후 5: 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용카드 사용액의 10%를 현금으로 돌려주는 ‘신용카드 캐시백(상생소비지원금)’ 제도가 내달부터 시작된다. 대형할인점이나 백화점, 쿠팡·G마켓·옥션 등 대형 온라인몰은 대상에서 배제됐지만, 기업형 슈퍼마켓(SSM)과 여행·공연·문화 등 전문 온라인몰은 사용할 수 있다.

기획재정부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상생 소비지원금을 10월과 11월 두 달 동안 시행한다고 27일 밝혔다.

카드 캐시백은 월간 카드 사용액이 2분기 월평균 사용액보다 3% 이상 증가 시 초과분의 10%를 캐시백(현금성 충전금)으로 환급해주는 제도다. 소비 전반에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방식은 전 세계적으로 처음 시도해보는 방식이다.

제도 시행 대상은 만 19세 이상(2002년 12월31일 이전 출생자)으로, 올해 2분기 중 본인 명의 신용·체크카드 사용실적이 있는 사람이다. 외국인도 포함되며, 1인당 월별 10만원까지 돌려준다.

김경수기자

 


관련기사
“카드 더 쓰면 月10만원 환급”…9개 카드사, 캐시백 참여 정부가 27일 ‘신용카드 캐시백(상생소비지원금)’ 제도를 내달부터 시행한다고 발표한 가운데, 카드 캐시백 지원을 원하는 사람은 카드사 중 하나를 ‘전담 카드사’로 지정해 신청하면 된다. 롯데·비씨·삼성·신한·우리·하나·현대·KB국민·NH농협 등 9개 카드사가 캐시백 제도에 참여한다.다음 달 1일부터 첫 1주일간은 출생연도 뒷자리와 연동해 5부제(1·6년생 1일, 2·7년생 5일, 3·8년생 6일, 4·9년생 7일, 5·0년생 8일)로 운영하고, 이후에는 출생연도와 관계없이 사업기간 전체에 걸쳐 신청할 수 있다. 신청 시기와 상관없이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