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대] 양안갈등 시즌2
[지지대] 양안갈등 시즌2
  • 허행윤 지역사회부 부장 heohy@kyeonggi.com
  • 입력   2021. 09. 23 오후 8: 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PP(Trans Pacific Partnership agreement)는 아시아ㆍ태평양 국제기구였다. 우리말로는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이었다. 지난 2005년 뉴질랜드, 싱가포르, 칠레, 브루나이 등이 뜻을 모은 뒤 지난 2008년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 주도로 결성됐던 기구다.

▶10여년 뒤 변수가 생겼다.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 대통령에 당선되면서다. 그는 미국인 일자리를 빼앗는다며 탈퇴한다. 지난 2017년이었다. 이에 일본·호주가 주도해 다시 단체를 꾸렸다. 포괄적ㆍ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Comprehensive and Progressive Agreement for Trans Pacific Partnership)이다. 지난 2018년이었다.

▶최근 이 단체 가입을 놓고 중국과 대만이 부딪치고 있다. 중국에 이어 대만도 가입신청서를 제출했기 때문이다. 양안갈등(兩岸葛藤)의 또 다른 국면이다. 중국이 선수(先手)를 쳤다. 지난 16일이었다. 대만이 뒤를 이었다, 딱 6일 간격이었다.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중국 대만 지구’ 역내 경제협력 참여문제는 꼭 ‘하나의 중국 원칙’에 따라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천정치(陳正祺) 대만 경제부 차장(차관)은 정반대 입장을 발표했다. 중국과 대만은 별개라는 것이다.

▶CPTPP에 대한 양안의 입장은 명쾌하다. 외교전쟁에 전략적으로 이용하겠다는 의미다. 중국은 애초 미국 주도로 이뤄졌던 TPP에 대해선 자국을 고립시키는 수단으로 보고 경계했었다. 그러나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중국 견제를 위해 CPTPP에 복귀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자 가입을 서둘렀다. 대만은 이미 CPTPP 회원국 중 뉴질랜드ㆍ싱가포르와 자유무역협정을 맺고 있으며, 지난 수년간 CPTPP 가입을 추진해왔다.

▶중국과 대만의 싸움은 벌써 72년째다. 정부는 호주ㆍ일본 등 중국과 대립각을 세우는 CPTPP 회원국들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일본 자민당 의원들은 엊그제 대만의 CPTPP 가입 지지를 표명했다.

▶추석 연휴가 끝난 뒤 들려온 불편한 소식이 복잡한 방정식을 풀도록 우리를 종용하고 있다. 코로나19 대유행과 여야 대선경선 등을 놓고도 복잡한데 말이다.

허행윤 지역사회부 부장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