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아홉수에 걸렸나?…이번 주 승리 없어 답답
KT, 아홉수에 걸렸나?…이번 주 승리 없어 답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SG전 만루기회 3번 무산…마무리 김재윤 동점 솔로포 내줘 2-2 무승부

프로야구 KT 위즈가 SSG 랜더스와 무승부를 거두며 이번주 연속 무승(3무 1패)을 끊지 못했다.

KT는 11일 오후 수원 KT 위즈파크에서 열린 SSG와의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주말 경기서 만루 찬스만 3번을 날리며 2대2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KT 타선은 1회 SSG의 좌완 선발 김건우의 제구 난조를 틈타 2사 만루 기회를 잡았지만 오윤석의 유격수 앞 땅볼로 무득점에 그쳤다. 3회에도 조용호, 강백호의 볼넷과 황재균의 좌전 안타로 만든 무사 만루 기회서 문상철이 삼진으로 물러났고, 배정대와 오윤석이 우익수 플라이에 그치며 선취점을 뽑지 못했다.

결국 KT는 4회 1사 후 장성우가 2루타를 치고 나갔고 신본기의 좌익선상 2루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이어진 1사 2루서 조용호의 좌전 안타로 2대0으로 달아났다.

그러나 KT는 선발 배제성이 무실점으로 호투하던 중 7회 1사서 한유섬에게 중전 안타를 맞았고 연속 폭투와 로맥에게 볼넷을 내주면서 1사 1,3루 위기를 자초했다. 결국 박성한에게 좌전 적시타를 내주며 2대1로 쫓겼고, 8회 2사 후엔 마무리 김재윤이 최정에게 솔로포를 맞아 2대2 동점을 허용했다.

KT 타선은 8회 선두타자 배정대가 중전 안타로 출루했고 김민혁의 희생번트와 유한준, 호잉의 연속 볼넷으로 1사 만루 기회를 다시 잡았지만 허도환의 유격수 앞 병살타로 결국 결승점을 뽑지 못하고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권재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