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프로농구 용인 삼성생명, 1순위로 센터 이해란 지명
女프로농구 용인 삼성생명, 1순위로 센터 이해란 지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 차례 트레이드 통해 최대어 낚아…부천 하나원큐, 가드 박소희 낙점
여자프로농구 용인 삼성생명이 8일 용인체육관에서 열린 한국여자농구연맹(WKBL) 2021-2022 신입 선수 선발회에서 전체 1순위 지명권을 얻어 이해란을 영입했다. 사진은 임근배 삼성생명 감독과 이해란. 연합뉴스

여자 프로농구 ‘디펜딩 챔피언’ 용인 삼성생명이 1순위로 광주 수피아여고의 센터 이해란(18·182.6㎝)을 지명다.

지난 시즌 ‘4위의 기적’을 연출하며 15년 만에 챔피언에 오른 삼성생명의 임근배 감독은 8일 용인체육관에서 열린 한국여자농구연맹(WKBL) 2021-2022 신입선수 선발회에서 전체 1순위 지명권을 행사해 이해란을 호명했다.

이해란은 고졸 최대어로 지난달 국제농구연맹(FIBA) 19세 이하(U-19) 월드컵에서 맹활약을 펼쳤고, 아시안컵 국가대표 예비 명단에 이름을 올린 유망주다.

당초 1순위 지명권은 지난 시즌 성적 5ㆍ6위 팀들에게 주어지지만 삼성생명은 지난 시즌 6위인 부산 BNK에 김한별을 내주고 1라운드 지명권을 받았고, 5위 부천 하나원큐와는 구슬과 강유림을 맞교환하면서 1라운드 지명권서 먼저 나오는 순번을 갖기로해 1순위 지명권까지 확보했다.

임근배 삼성생명 감독은 “이해란은 신체적인 조건이 뛰어나 우리 팀에 꼭 필요한 선수로 판단해 뽑았다”라며 “당장 이번 시즌부터 많은 경기를 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이해란은 “저를 뽑아준 삼성생명 구단과 코칭스태프에 감사드린다. 반드시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로 성장해 지명에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삼성생명은 1라운드 6순위 지명권도 행사해 청주여고 센터 임규리(18·183.3㎝)를 추가 선발했다.

한편, 삼성생명과의 트레이드로 2순위 지명권을 행사한 부천 하나원큐는 성남 분당경영고의 U-19 대표 출신 가드 박소희(18·177.2㎝)를 뽑았고, 인천 신한은행은 3순위로 분당경영고의 포워드 변소정(18·179.6㎝)을 낙점했다.

김은진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