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 클럽 증권사들, 상반기 급여만 9천만원…삼성증권 지점장 44억원 받아
1조 클럽 증권사들, 상반기 급여만 9천만원…삼성증권 지점장 44억원 받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급여 대비 27.7% 올라…오종현 한투 부사장 29억원, 최현만 미래에셋 수석부회장 27억원 받아

영업이익 1조 클럽 증권사들의 상반기 직원 급여가 지난해보다 약 28% 오른 9천만원으로 나타났다. 거액 연봉자들이 대거 나온 가운데 삼성증권의 한 지점장은 44억원에 육박하는 보수를 받으며 눈길을 끌었다.

18일 증권사의 반기보고서를 보면, 미래에셋증권·삼성증권·한국투자증권·NH투자증권 등 4개 대형 증권사의 상반기 평균 영업이익은 7천700억원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증권업계 최초로 1조 클럽에 가입한 미래에셋의 상반기 영업이익은 8천530억원으로 4개사 중 가장 컸다. 영업이익 확대는 작년 주식 시장에 투자자가 몰리면서 이자수익과 수수료수익 등이 많이 증가해서다. 4개 증권사가 올해 영업이익 1조원을 달성하는 데는 무리가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주식 시장이 상반기에 크게 상승했다가 하반기 다소 주춤하고 있지만 코로나19 이전과 비교해 증시가 올랐기 때문이다.

높은 영업이익은 직원 급여 인상으로 연결됐다. 4개 증권사의 상반기 평균 직원 급여는 9천200만원으로 지난해 7천200만원와 비교하면 27.7% 올랐다. 지난해 4개 증권사 직원의 평균 1년 급여는 1억2천800만원이며, 상반기 상승률을 적용하면 올해 급여는 1억6천300만원일 것으로 추정된다.

상반기 5억원 이상 보수를 받은 이들은 총 21명이며, 한투 7명·삼성 6명·NH 5명·미래에셋 3명 순이다. 강정구 삼성 영업지점장은 43억9천만원으로 4개사 중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이어 오종현 한투 부사장이 29억7천만원을, 최현만 미래에셋 수석부회장이 27억8천만원을, 방창진 한투 상무가 19억9천만원을 받았다. NH의 이모 부장과 이모 부부장은 각각 11억9천만원·13억8천만원을 받았고, 신모 한투 차장은 14억1천만원을 수령했다. 증권계에서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사람은 BNK투자증권의 김남원 이사대우로 44억500만원을 받았다.

민현배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