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하며 읽는 동시] 여름 한나절
[생각하며 읽는 동시] 여름 한나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 한나절

                          진순분
 

맴맴맴 뙤약볕에
매미울음 높아지고
온 들판 타닥타닥
곡식이 여무는 소리
햇과일 단물 드는 향기
여름이 익어갑니다


우릉우릉 소나기
한차례 지나가면
어린 나무 쑥쑥 키 크고
짹째굴 참새 목 축일 때
하늘 물 풍덩 뛰어든 구름
쪽배 둥둥 밀고 갑니다.

 

어려운 과정 거쳐야 얻는 소중한 결실


여름 한낮은 뜨겁다 못해 펄펄 끓는다. 그러나 그 펄펄 끓음 속에서 곡식이 익어가고 햇과일엔 단물이 든다. 그건 하나의 시련이다. 그렇지만 얼마나 고마운 시련인가. 세상만사치고 시련 없이 이루어지는 건 하나도 없다. 그 어려운 과정을 거쳐야만 비로소 소기의 목적을 달성할 수 있는 것이다. 이 동시조(童時調)는 여름 한낮의 뙤약볕을 통해 결실의 아름다움을 노래하고 있다. 가을의 수확이 거저 얻어지는 게 아니라는 걸 보여준다. 2연은 그림으로 치면 배경에 해당한다. 천둥에 이은 한줄기 소나기에다 나무와 참새가 한여름의 풍경을 아기자기하게 펼쳐보인다. 어디 이것뿐인가. ‘하늘 물’에 떠가는 구름은 한 폭의 쪽배다. 시인은 한여름을 무한한 생산성과 함께 참 많은 장식물로 곱게 색칠해 놓았다. 어린이들에게 이 동시조를 보여주고 그림을 그리라고 한다면 퍽 재미있는 그림이 나올 것 같다. 좋은 작품은 상상력을 일깨워주는 법, 쪽배를 밀고 가는 그 먼 곳은 어디일까? 요 동시조는 흰 구름 두둥실 떠가는 하늘을 바라보며 먼 앞날의 꿈을 그리는 어린이들에게 좋은 선물이 되리라고 본다.

윤수천 아동문학가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