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한국군 55만에 백신 지원…한미 동맹차원 약속
美, 한국군 55만에 백신 지원…한미 동맹차원 약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한국시간) 백악관에서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이 한미동맹 차원에서 한국군 55만명에 코로나19 백신을 직접 지원키로 했다.

미국을 공식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2일(한국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 후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한미동맹 차원에서 약속한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군이 한국군과 자주 접촉하는 만큼 양국 군대의 안전을 위해 이러한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한미 양국은 포괄적인 백신 동반관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미국이 보유한 백신 개발 능력과 한국이 가진 바이오 의약품 생산능력을 결합해 백신 생산을 촉진하고, 이를 통해 백신을 전 세계에 더 빠르게 공급하겠다는 것”이라며 “이 과정에서 한국도 백신의 안정적 확보에 큰 도움을 받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의 주요 백신 생산 업체와 한국의 첨단기업간 협력을 통해 백신의 생산량을 늘리겠다고 했다.

이밖에 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 문제에 대해서 “한미 양국은 소통하며 대화·외교를 통한 대북 접근법을 모색할 것이다. 북한의 긍정적인 호응을 기대한다”며 “한미간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 역시 대북특별대표에 성 김 동아태 차관보 대행을 임명하겠다고 발표하는 등 북한과의 대화 의지를 내비쳤다.

또 양국은 한미 미사일 지침 해제에도 합의했다. 미사일지침 종료는 최대 사거리 및 탄도 중량 제한이 해제된다는 뜻으로, 이로써 한국은 42년 만에 미사일 주권을 확보하게 됐다.

경제 분야 협력과 관련해선 문 대통령은 “(한미 양국이) 반도체, 전기차 배터리, 의약품의 안정적 공급망 구축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삼성전자, SK하이닉스, LG에너지솔루션, SK이노베이션 등 총 44조원의 미국 현지 투자 계획을 밝힌 것에 감사를 표하며 경제협력 강화를 강조했다.

강해인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