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지방도 321호선 완장~서리·유운~매산 4차선 확장
용인 지방도 321호선 완장~서리·유운~매산 4차선 확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87억원 투입

용인 지방도 321호선 완장~서리 구간과 유운~매산 구간 등이 기존 2차선에서 4차선으로 확장된다.

용인시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경기도 제3차 도로건설 5개년 계획을 7일 고시했다.

이번에 도가 고시한 20개 노선 중 지역 내 노선이 2개 포함돼 도비 987억2천만원이 투입된다.

지방도 321호 완장~서리 구간(4.61㎞)은 처인구 남사읍 완장리에서 이동읍 서리를 잇는 구간으로 한숲시티 입주에 따른 교통량 증가와 남사물류터미널공사, 오는 12월 경부고속도로 남사IC 개통 등을 감안해 기존 2차선을 4차선으로 확장한다.

유운~매산 구간(3.7㎞)은 포곡읍 유운리에서 모현읍 매산리를 연결하는 구간으로 세종~포천 고속도로 모현IC와 국지도 57호선 신원IC 등 교통 인프라 개선에 따라 늘어날 교통량 급증에 대비하기 위해 기존 2차선을 4차선으로 넓힌다.

시는 이번 계획으로 향후 개통할 세종~포천 고속도로와 국지도 84호선의 접근성도 향상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백군기 시장은 “올해 상반기에 발표할 국토교통부 제5차 국도·국지도 5개년 계획에도 용인시 노선이 반영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며 “사통팔달 용인에 걸맞은 교통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용인=강한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