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강화군, 41개 학교에 29억원 지원…방과후 및 진로·진학 프로그램 등에 집중
인천 강화군, 41개 학교에 29억원 지원…방과후 및 진로·진학 프로그램 등에 집중
  • 이민우 기자 lmw@kyeonggi.com
  • 입력   2021. 04. 06   오후 7 : 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강화군이 6일 올해 지역 내 41개 학교에 모두 29억6천만원을 지원하기 위한 교육경비보조 심의위원회를 하고 있다. 이날 위원회에 지역 내 학교 교장 및 학생기자단이 참관인으로 입회해 회의 진행 과정을 지켜보고 있다. 강화군 제공

인천 강화군이 올해 지역 내 41개 학교에 모두 29억6천만원을 지원한다.

군은 6일 교육전문가 등으로 꾸려진 교육경비보조 심의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21년도 교육경비 보조금 지원계획’을 확정했다.

군은 지역 내 초등학교와 중학교의 방과 후 학교 프로그램 운영비로 8억2천300만원을 지원한다. 또 창의체험 활동 지원 1억8천800만원과 명문 우수고교 육성을 위해 4억3천100만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군은 또 정보화교육 사업 2천600만원, 자율공모사업 및 유치원 지원에도 8천100만원 등을 지원한다.

특히 군은 진로·진학 프로그램에 1억4천800만원을 배정해 대학진학을 목표로 하는 학생들에게 대학 탐방 및 진학 선택에 도움을 주는 한편, 비진학 학생들은 올바른 직업과 진로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군은 행복 배움학교 지정 고등학교 지원에 1억5천만원, 학생기자단 육성 지원에 3천500만원도 투입한다. 이와 함께 군은 강화섬 외국어교실 거점학교 1개교를 신규 지정했다.

앞서 군은 지역 내 학교를 대상으로 교육경비 보조사업에 대한 신청을 받았으며, 다양한 의견도 들은 상태다. 군은 이를 근거로 올해 교육경비 보조사업을 다양한 분야로 확대 지원한다.

게다가 군은 올해 교육경비보조 심의위원회에 지역 내 학교 교장 및 학생기자단이 참관인으로 입회, 심의의 투명성을 크게 확대했다.

유천호 군수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재정 확보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교육은 백년대계라는 생각으로 교육경비만큼은 최대한 지원하고자 했다”고 했다. 이어 “강화를 이끌어갈 인재들이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민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