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이미술관, 아웃사이더 작가들의 'NOMADISM : pre-'
벗이미술관, 아웃사이더 작가들의 'NOMADISM : pre-'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욱 작가 작품

용인 벗이 미술관은 틀에 얽매이지 않은 미술 작가 3인의 자유로운 노마드(NOMAD) 예술세계를 선보인다. 오는 5월 31일까지 진행되는 ‘창작레지던시 1기 결과보고전 <NOMADISM : pre->展’이다.

2020년 1기에 선정된 만욱, 문상흠, 정민기 등 작가 3인은 미술 정규 교육을 받지 않은 독학(Self-Taught)아티스트이다. 벗이미술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에는 기존의 개념에서 확장해 창작적 사유의 이동을 통해 예술의 경계를 넓히고 자유로운 관념을 추구하는 들뢰즈의 철학적 개념인 노마드(NOMAD)로 해석했다”고 설명했다.

3인의 작가들의 작품에선 낯선 공간에서 경계인으로 존재하며 바라본 현대 사회에 대한 문제와 다양한 이면, 사회 구조적인 문제들이 조명된다.

문상흠 작가 작품
문상흠 작가 작품

작가 정민기는 사용하는 천과 그 위에 실로 수놓은 획을 통해 동양의 전통적인 이미지를 사유한다. 작가는 평범한 주변 풍경과 일상을 천 위로 새겨 기록하며, 작가의 사유 세계를 관람자들에게 보여준다. 드로잉과 같이 다소 충동적인 움직임에 의해 수 놓인 작가의 작품은 점차 밀도를 갖추고 긴장감을 조성해 작품에 온전히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든다.

작가 만욱은 구조와 틀 안의 변형체들에 집중한다. 작품에서 나타나는 인물의 형상은 성별이 모호하고 표정이 절제되어 무감정하다. 이는 미술이라는 제도권 안과 밖 아무 곳에도 속하지 않는 작가의 무경성을 보여주며, 사회가 규정한 구조와 틀에서 탈피하는 움직임을 보인다.

작가 문상흠은 현대인이 느끼는 불안과 공포를 풍자한다. 화면 속에 인물과 같은 도상은 뒤틀려 있고 온전치 못하다. 이러한 인물의 도상은 링 위에서 격전을 펼치는 복서로 표현되어 또 다른 불안감을 조성한다. 공격이 이어지는 긴박한 상황에서도 타격을 통해 생기는 아드레날린이 비로소 살아있다는 느낌의 모순적인 느낌으로 전환이 된다.

한편, 벗이미술관은 국내 최초 아트브룻(ARTBRUT) 전문 미술관으로 아웃사이더 아트(OUTSIDER ART)를 연구하고 국내외 아웃사이더 아티스트를 지원하고자 설립됐다. 이번 전시는 오전 10시부터 6시까지 관람 가능하다.

▲ 정민기 작가 작품
정민기 작가 작품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