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준의 잇무비] '미나리' 보기 전 챙겨보면 좋을 뒷 이야기
[장영준의 잇무비] '미나리' 보기 전 챙겨보면 좋을 뒷 이야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미나리' 포스터. 판씨네마㈜
영화 '미나리' 포스터. 판씨네마㈜

감독: 정이삭(리 아이작 정)
출연: 스티분 연, 한예리, 윤여정, 앨런 김, 노엘 케이트 조, 윌 패튼 등
줄거리: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으로 떠나온 한국 가족의 아주 특별한 여정을 담은, 2021년 전 세계가 기다린 원더풀한 이야기.

전세계 매료시킨 '팀 미나리'의 캐스팅

골든글로브상 최우수 외국어영화상까지 수상하며 오스카상 수상까지 점쳐지고 있는 영화 '미나리'는 이른바 '팀 미나리'로 불리는 배우들의 열연이 큰 몫을 차지한다. 그런만큼 정이삭 감독도 결코 가볍게 캐스팅에 임하지 않았다. 이미 시나리오를 쓸 때부터 "완전히 생동적이고, 관객이 점점 발견하게 만드는 캐릭터를 만들고 싶었다"며 진정성과 공감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캐스팅을 목표로 삼았다. '제이콥' 역의 스티븐 연은 이미 일찍이 점찍어 둔 배우였고, 한예리는 대본을 읽은 뒤 감독과의 첫 만남에 "정 감독이라면 내가 원하는 모니카를 만들어갈 수 있겠다"는 생각을 하며 합류했다. 무엇보다 '순자' 역의 윤여정은 감독이 캐릭터의 미묘함을 표현해 줄 강한 배우를 필요로 해 캐스팅했다. 윤여정은 "처음 시나리오를 읽는데 진짜처럼 너무 생생했다. 그 후 감독을 만났는데, 지금 같은 시대에 저런 친구가 있을까 싶을 정도로 겸손하고 바른 사람이었다. 그래서 망설임 없이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여기에 장난꾸러기 막내 '데이빗' 역의 앨런 김, 엄마를 위로할 줄 아는 속 깊은 딸이자 어린 동생의 든든한 누나 '앤' 역의 노엘 케이트 조는 치열한 경쟁을 통해 '팀 미나리'가 될 수 있었다.

배우 스티븐 연의 또 다른 도전

스티븐 연은 '미나리'의 주연 배우이지만 동시에 제작자이기도 하다. 대본을 읽고 깊은 감명을 받은 스티븐 연은 자신이 출연했던 '옥자'룰 제작하고 브래드 피트가 대표로 있는 플랜B에 시나리오를 꼭 읽어보라고 추천했다. 이로써 '문라이트' '노예 12년' 등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작을 탄생시킨 플랜B가 제작을 담당하게 되었으며, 스티븐 연은 브래드 피트와 제작 총괄로 참여해 성공적인 프로듀서 데뷔를 마쳤다. 주연 배우와 제작자로 함께한 스티븐 연에 대해 정이삭 감독은 "스티븐 연은 경이로운 배우다. 단순히 그의 존재만으로도 전달되는 것들이 많다. 가족들을 낯선 미국 아칸소로 데려오지만 그런 그를 이해하고, 좋아할 수밖에 없게 만드는 힘이 있다"라며 아낌없는 찬사를 전해 '미나리'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고조시켰다.

한예리, 내친김에 오스카 음악상까지?

'미나리'에는 한국어 엔딩곡 'RAIN SONG'이 등장한다. 현재 이 곡은 제93회 아카데미상(OSCAR) 예비후보의 음악상, 주제가상 2개 부문에 1차 노미네이트 된 상태. 영어 가사를 한국어로 바꾸는 과정에서 작사에 한예리가 직접 참여했으며, 음악감독 에밀 모세리가 작곡했다. 몽환적이면서도 편안한 음과 한예리의 맑은 목소리가 더해져 관객들의 가슴 속 깊이 여운을 남긴다. 한예리는 "너무 신기하고 재밌는 일이 일어난 것 같다. '미나리'가 좋은 영화라는 걸 다시 한 번 느낄 수 있었다. 무엇보다 노래를 만들어준 음악감독 에밀에게 고맙고, 노래를 부를 수 있는 기회를 줘서 영광이다"라며 "이 노래를 처음 들었을 때, 눈이 소복하게 쌓인 조용한 겨울이 생각났다. 가사는 엄마가 불러주는 자장가처럼 따뜻해서 모니카의 어린 시절을 떠올리게 했다"는 말로 'RAIN SONG'을 작업하며 느꼈던 소회를 전했다.

개봉: 3월 3일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