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남부 핵심 교통망 ‘인덕원~동탄 복선전철’ 노선명 제정 착수, 3월 첫 삽 뜬다
경기남부 핵심 교통망 ‘인덕원~동탄 복선전철’ 노선명 제정 착수, 3월 첫 삽 뜬다
  • 장희준 기자 junh@kyeonggi.com
  • 입력   2021. 02. 17   오후 6 : 39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덕원~동탄 복선전철 기본설계

경기남부 핵심 교통망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는 ‘인덕원~동탄 복선전철’ 사업이 노선명 제정 단계에 들어섰다.

이르면 오는 3월 첫 삽을 뜨고 하반기엔 본격적인 공사 돌입과 더불어 새로운 17개 전철역에 대한 역명이 정해질 예정이다.

국가철도공단은 지난달 지역별 주민 설명회를 진행한 데 이어 이달 9일부터 16일까지 노선명 제정을 위한 주민 의견 수렴 절차를 진행했다고 17일 밝혔다.

각 지역별로 나온 주민들의 의견은 경기도가 취합해서 공단 측에 넘길 예정이다. 공단이 이달 중 노선명 제정(안)을 결정해 국토교통부에 제출하면 국토부는 내달 심의에 들어간다.

공단에 따르면 총 12개 공사 구역 가운데 1공구(인덕원역)와 9공구(영통역)는 빠르면 3월 착공할 예정이고 나머지 공구도 올해 하반기 내에 공사에 착수한다.

▲ 인덕원~동탄 복선전철
인덕원~동탄 복선전철

또 기존 서동탄역 개량과 함께 17개 전철역이 신설될 예정인데 이들 역명 제정에 대한 공고 또한 하반기에 진행된다. 새로운 전철역을 행정구역별로 보면 안양 3개소, 의왕 2개소, 수원 6개소, 용인 2개소, 화성 4개소다.

인덕원~동탄 복선전철 건설사업은 수도권 서남부지역의 광역교통기능을 확충하고, 광교ㆍ영통ㆍ동탄신도시 등 대규모 택지개발에 따른 교통 수요에 대처하고자 추진된다. 사업구간은 과천ㆍ안양ㆍ군포ㆍ의왕ㆍ수원ㆍ용인ㆍ화성ㆍ오산시 등 8개 지역이며 노선은 총 연장 37.1㎞(본선 34.5㎞ㆍ단선 2.6㎞)로 예정됐다.

복선전철이 완공되면 과천선과 월곶판교선, 신분당선, SRT 동탄역 등과 환승이 가능해진다. 공단은 지자체 부담분 3천165억원을 포함, 총 2조7천109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오는 2026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국가철도공단 건설본부 관계자는 “현재 설계를 마무리 짓고 일부 세부사항을 보완하는 단계”라며 “국민의 교통 편익 증대를 위해 원활하게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장희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