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준의 잇무비] '미션 파서블', 도대체 장르가 뭐야?
[장영준의 잇무비] '미션 파서블', 도대체 장르가 뭐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미션 파서블' 포스터. ㈜메리크리스마스
영화 '미션 파서블' 포스터. ㈜메리크리스마스

감독: 김형주
출연: 김영광, 이선빈 등
줄거리: 선입금 후업무 흥신소 사장 '우수한'과 열정 충만 비밀 요원 '유다희'가 무기 밀매 사건 해결을 위해 전략적으로 공조하다 벌이는 아찔한 코믹 액션.

달라도 너무 다른 그들의 특급 공조

'미션 파서블'은 돈 되는 일이라면 집 나간 강아지도 찾아준다는 흥신소 사장과 소리 소문 없이 완벽한 일처리를 자랑하는 엘리트 수습 요원이 사상 초유의 국가 범죄 수사를 맡으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하나부터 열까지 달라도 너무 다른 두 사람이 같은 목표를 향해 사건을 해결해나가는 과정은 예상치 못한 장면에서 빵빵 터뜨리는 유쾌함과 막힌 속을 뻥뻥 뚫어주는 통쾌함까지 동시에 선사한다. 제작사 측은 "처음엔 단순히 '파서블'했던 임무가 '우수한'이 개입하면서 '임파서블'로 변한다"며 "점점 악화하는 상황 속에서 이상하게도 의외의 시너지를 발휘하며 사건을 해결해나가는 공조 수사기를 그리고 싶었다"고 기획의도를 밝혔다.

김영광X이선빈의 찰떡궁합 케미스트리

김영광은 이번 작품에서 월세를 걱정하고 선금 앞에 약해지는 현실성과 아주 조금의 진지함도 용납하지 못하는 장난스러움이 공존해 도무지 미워할 수 없는 '우수한' 역을 맡아 역대 가장 그다운 캐릭터를 연기한다. 함께 호흡을 맞춘 이선빈은 "서로 장난기가 많다 보니 현장에서 장난도 치고 수다도 떨며 자연스러운 현실 남매 케미가 나왔다"라고 전해 기대감을 높인다. 이선빈은 마치 자신의 몸에 꼭 맞는 옷 같은 캐릭터 '유다희'를 연기한다. 작전 성공을 위한 뜨거운 열정과 완벽한 실력을 갖춘 엘리트 요원 유다희는 아주 사소한 오해로 시작된 우수한과의 인연으로 비공식적 공조를 함께 한다. 김영광은 "이선빈 배우는 굉장히 마음이 넓다. 모든 것을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있고 배려심이 깊어 덕분에 우수한 캐릭터도 재미있게 표현해낼 수 있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눈보다 빠른 '리얼 액션'

'추격자' '살인의 추억' '짝패'의 정창현 무술 감독은 필리핀의 전통 실전 무술 칼리 아르니스(Kali Arnis), 이스라엘의 현대 무술 크라브 마가(Krav Maga)를 적절하게 활용해 생각하는대로 몸이 움직이는 것이 아닌, 생각하기 전에 몸이 먼저 반응하는 '리얼 액션'을 '미션 파서블'에 담아냈다. 여기에 대역 없이 모든 액션을 직접 소화했다는 김영광의 '갓지컬' 액션과, '창궐' '오케이 마담' 등 전작에서 쌓아온 노련함이 돋보이는 이선빈의 액션까지 더해져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액션의 신세계를 선보인다. 뿐만 아니라 식칼, 살충제, 대파, 족발까지 손에 닿는 모든 도구들을 활용하며 신선함, 완성도, 재치를 모두 담아낸 액션 명장면들이 빼놓을 수 없는 '미션 파서블'의 관전 포인트다.

개봉: 2월 17일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