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아트센터 창작뮤지컬 '향화', '유월'로 역사를 말하다
경기아트센터 창작뮤지컬 '향화', '유월'로 역사를 말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아트센터가 역사적 소재를 바탕으로 한 창작뮤지컬 <향화>와 <유월>을 오는 19일부터 선보이며 올해 레퍼토리 시즌의 시작을 본격적으로 알린다.

19~21일 대극장에서 선보이는 <향화>는 창작가무극 <향화>는 수원의 여성독립운동가 ‘김향화 열사’를 조명한다.

경기아트센터와 서울예술단이 공동제작한 창작뮤지컬 <향화>는 1919년 수원 지역의 만세운동을 주도했던 김향화(金香花) 열사의 삶을 그렸다. 서울예술단을 대표하는 배우 송문선과 국악계 아이돌 소리꾼 김나니가 주인공 김향화 역을 맡아 그녀의 애환과 열의를 한국적 음악극의 형태로 담아냈다. 객석 거리두기와 방역 등의 절차와 과정을 거쳐 올해 레퍼토리 시즌 첫 작품으로 관객 맞을 준비에 분주하다.

▲ 김나니(김향화역) (2)

배우 송문선은 “ 이렇게 힘든 시기에 공연을 올린다는 것이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괴로웠다. 마음 편히 모두가 나와서 연습할 수 없었지만 그럼에도 공연을 기다려주시는 분들을 위해 최선을 다해 임하고 있다”면서 코로나 사태 속에서 공연준비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소리꾼 김나니는 “곧 봄이 와서 꽃이 필 것이고, 조금만 더 희망을 가지고 힘냈으면 좋겠다”라고 관객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창작뮤지컬 <유월>은 1987년 6월 민주항쟁의 메시지를 감동적으로 담아냈다.

당시 민주화운동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두 주인공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으로 2017년 개봉해 관객의 사랑을 받은 영화 <1987>과 같이 민주화운동이라는 역사적 배경 속에서 대학생인 주인공들을 중심으로 스토리가 전개된다.

▲ 조풍래 배우

다수의 베스트셀러 뮤지컬에 참여한 제작진으로 연출 김도형, 대본 오세혁, 작곡 허수현과 출연배우 조풍래, 김도빈, 고은형, 김보현이 참여하며, 감동적인 대사로 6월 민주항쟁의 메시지를 관객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오는 27일 경기아트센터 대극장, 3월 5~6일 광명시민회관 대공연장에서 공연한다. 특히 경기아트센터, 광명문화재단 두 예술기관이 협력해 공동제작한 작품으로 2019년 가을부터 기획되어 1년여 간의 제작 기간을 거쳤다.

뮤지컬 <유월>은 지난해 경기도 공공극장의 역량 강화와 공연예술 분야의 교류 및 협력을 위해 발족한 ‘경기도공연예술발전협의회’의 첫 결실이기도 하다.

이우종 경기아트센터 사장은 “서울예술단 및 광명문화재단과의 협업을 통해, 문화예술단체의 인프라를 활용한 공동협력 제작방식으로, 관객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공연 콘텐츠의 제작과 배급에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