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골프용품 무역적자 ‘눈덩이’… 불매운동 무색
日 골프용품 무역적자 ‘눈덩이’… 불매운동 무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자액 2억3천960만달러

지난해 일본과의 골프용품 무역적자액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한국레저산업연구소가 관세청의 골프용품 수출입 자료를 분석해 발표한 ‘골프용품의 대일(對日) 수출입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 골프용품의 무역적자액은 2억3천960만달러로 지난 2019년보다 15.5% 증가했다.

이는 일본 골프용품 무역적자액 사상 최고치로, 우리나라 전체 골프용품 무역적자액의 56.6%를 차지하는 수치다. 앞서 일본 골프용품의 무역적자액은 2011년 1억9천736만달러에서 2013년 1억6천911만달러로 축소됐지만, 2018에는 2억1천871만달러로 급증했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는 지난해 2월부터 시작된 코로나19 사태로 국내 골프인구가 확대되면서 일본 무역적자액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다. 실제로 지난해 일본 골프용품 수입액은 2억4천835만달러로 2019년보다 14.6% 급증했지만, 골프용품 수출액은 875만달러로 4.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골프용품 수입액을 보면 골프채가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지난해 일본 골프채 수입액은 2억2천만달러로 2019년보다 13.9% 증가했다. 이어 샤프트 등 골프채 부분품 수입액이 1천742만달러, 골프공 수입액 734만달러 순이었다.

반면 일본으로의 골프용품 수출액을 보면, 골프용 가방이나 신발 등의 기타 골프용품이 537만달러로 전체 수출액의 61.6%를 차지했다.

서천범 한국레저산업연구소장은 “일본 골프용품 무역적자액이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것은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잠잠해지면서 국내 골퍼들이 눈치 보지 않고 품질이 좋은 일본 골프용품을 구매하기 때문”이라며 “애국 마케팅을 지양하고 국산 골프용품의 품질을 향상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정민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