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된 진실 바로 잡아야”…‘이춘재 사건’ 피해자들, 국가기관 위법행위 진상규명 촉구
“잘못된 진실 바로 잡아야”…‘이춘재 사건’ 피해자들, 국가기관 위법행위 진상규명 촉구
  • 김해령 기자 mer@kyeonggi.com
  • 입력   2021. 01. 25   오후 6 : 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춘재 연쇄살인사건’ 수사 과정에서 위법 행위로 인한 피해자와 유족들이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8차 사건의 용의자로 몰려 20년간 옥살이를 하다 최근 재심에서 무죄판결을 받은 윤성여 씨와 다른 피해자들은 25일 진실화해위에 이춘재 사건 수사과정에 대한 진상규명 신청서를 제출했다.

이날 진상규명 신청서를 제출한 사람은 윤씨를 포함해 모두 3명이다. 경찰의 사체은닉으로 30년 넘게 실종사건으로 남아있던 화성 초등생 실종사건의 피해자 김현정양의 아버지, 9차 사건의 용의자로 몰려 허위자백을 했다가 DNA검사로 풀려난 윤모씨(1997년 사망)의 친형 등이 참여했다.

윤씨의 친형은 “동생은 구치소에서 풀려나자마자 1년도 안 돼 암에 걸려 병원에서 7년 투병하다가 사망했다”면서 “억울하고 고통스러웠다”고 했다. 김양의 부친도 “수십년 동안 실종이라 생각하고 문도 안 잠그고 열어놓고 살았는데 경찰들이 어떻게 그럴 수가 있느냐”며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이들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다산의 박준영 변호사는 “(이춘사 연쇄살인 사건 중)총 14건 중 13건은 아직 진상규명이 이뤄지지 않았다”며 “14건의 수사에서 2만명이 넘는 사람들이 용의선상에 올라갔고, 이 중 적지 않은 수가 반인권적 수사를 받은 걸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