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확진자 다녀간 곳’ 코로나19 주홍글씨 8천여건 삭제ㆍ신고 조치
경기도, ‘확진자 다녀간 곳’ 코로나19 주홍글씨 8천여건 삭제ㆍ신고 조치
  • 김해령 기자 mer@kyeonggi.com
  • 입력   2021. 01. 25   오후 6 : 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공개 기간이 지난 코로나19 확진자의 동선 정보 8천700여건을 인터넷 게시물에서 삭제 및 신고 조치했다. 확진자의 사생활 침해, 동선에 포함된 업소의 2차 피해 등을 막기 위한 조치다.

25일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도 사이버감시단은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3개월 간 주요 포털이나 SNS 등에 게시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정보 8천732건을 삭제 권고하고 이중 한국인터넷진흥원 등 전문기관에 신고해 6천216건(71%)을 삭제 조치했다. 나머지 기관도 검토를 거쳐 차례대로 삭제될 예정이다.

앞서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마지막 접촉자와 접촉한 날부터 14일이 지나면 이동 경로를 삭제하도록 권고한 바 있다. 그러나 기간이 지난 이후에도 동선 정보가 인터넷상에 여전히 남아 있어 확진자와 관련 업소의 2차 피해가 우려됐었다.

경기도는 사이버감시단의 이번 조치로 확진자 정보공개에 따른 시민들의 사생활과 낙인, 방문 업소 매출 감소 등 피해 해결에 큰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연종 도 정보통신보안담당관은 “3개월간의 경기도 사이버감시단 운영을 통해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2차 피해를 예방하고 불법 정보 유통을 차단했다”며 “앞으로도 건전한 온라인 환경을 조성해 도민의 피해가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