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열심히 뛰겠습니다] 박윤국 포천시장 "도로·교통 SOC사업 집중"
[2021 열심히 뛰겠습니다] 박윤국 포천시장 "도로·교통 SOC사업 집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새해 역점사업 >
△ 생애주기별 맞춤형 복지서비스
△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조기 완공
△ GTX-C 노선·포천공항 유치
△ 제2경원선·민군겸용공항 추진
△ 7호선 역세권 주거·첨단산업, 비즈니스 어우러진 도시 계획
박윤국 시장

박윤국 포천시장은 올해 ‘달리는 말은 말굽을 절대 멈추지 않는다’라는 뜻의 마부정제(馬不停蹄) 마음가짐으로 민선 7기 공약사업의 완성도를 높이겠다고 밝혔다.

그는 민선 7기 출범 이후 지금까지 마련한 토대를 바탕으로 주요 현안사업들을 본궤도에 올려 성과 창출에 주력할 계획이다.

또 박 시장은 올해 도로와 교통 등 SOC 인프라 확충을 통해 포천시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겠다고 다짐했다.


-포천형 뉴딜을 계획하고 있는데.
▲지난해는 아프리카돼지열병에 이어 코로나19까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한탄강 유네스코 지질공원 인증,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 등 많은 일이 있었다.

주요 역점사업인 교통, 주거, 산업을 테마로 시 여건과 특성을 살린 포천형 뉴딜을 과감하게 추진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삶의 공간과 일터를 만들어 나갈 것이다.

관광 인프라 개선, 농업의 미래가치 창출, 생애주기별 맞춤형 복지서비스, 전 세대를 아우르는 교육사업 등 새로운 시대로의 전환 속에서 더 빠르고 강하게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해 나가겠다.


-올해 핵심적으로 추진할 사업은.
▲도로, 교통 등 SOC 사업이다. 그동안 포천시는 열악한 재정여건과 코로나19로 인한 급격한 환경변화, 불확실성 등 사회ㆍ경제적 변화 속에서도 역세권 중심의 콤팩트 시티 개발을 추진해 왔다.

콤팩트 시티의 성공요건은 교통이다.

지난해 중앙부처와 긴밀한 소통을 통해 필요한 예산을 확보하는 등의 노력으로 전년대비 251억원이 늘어난 2천535억원의 국ㆍ도비를 확보했다.

현재 추진 중인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옥정~포천 7호선 연장사업, 수원산 터널 건설, 국도 43호선 확ㆍ포장 공사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조기 완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 GTX-C 노선 및 전철 4호선, 포천공항 유치를 위해 중ㆍ장기적으로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전철 7호선에 맞춰 진행 중인 도시계획에 대해 설명해 달라.
▲전철 7호선 역세권을 주거와 첨단산업 비즈니스가 함께 어우러진 도시로 만들 계획이다.

소홀역은 주거중심으로, 대진대역은 첨단기업 비즈니스 센터와 산학연계 연구단지로, 포천역은 상업과 행정 중심으로 개발하는 것이 주요 전략이다.

무질서하게 확장된 생활권을 선택과 집중을 통해 집약된 도시구조로 전환, 도시기능과 지역의 활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하겠다.

이와 함께 광역적으로는 7호선 연장, 제2경원선, 민군겸용공항, 세종~구리~포천~원산고속도로, 내륙철도컨테이너기지 등을 통해 낙후 지역이라는 오명을 벗고 미래의 남북통일시대 물류거점도시가 될 수 있도록 초석을 다지겠다.

포천=김두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