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 “청사부지 주택공급계획 기재부와 협의한 적 없어”
과천시 “청사부지 주택공급계획 기재부와 협의한 적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 힘 과천시의회 의원단이 과천시에 청사 유휴지 개발에 대한 정부와의 협의내용을 밝히라고 요구한 가운데, 김종천 시장이 19일 과천청사 일대 주택공급계획에 반대하며 현재까지 정부와 협의한 내용이 없다고 밝혔다.

기획재정부는 앞서 지난 18일 부동산정책 추진현황 및 향후계획 관련 관계기관 합동설명회를 열고 과천청사 등 도심 내 신규 택지들도 대부분 개발구상에 착수했고, 입주민과 지역주민 편의 증진을 위해 지속적으로 관계기관 및 지자체와 협의 중이라고 발표했다.

김 시장은 이에 “과천시도 시민 여러분의 뜻과 동일하게 과천청사 일대 주택공급계획에 반대하고 있고, 과천청사 일대 주택공급계획에 대해 현재까지 정부와 협의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의 과천청사 일대 주택공급계획은 국유재산의 효율적 활용이라는 관점에서 국가 차원에서도, 도시의 발전이라는 과천시의 입장에서도 전혀 적절한 활용 방안이 아니므로 동의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김 시장은 앞으로 정부를 잘 설득해 시민들이 동의할 수 있는 해결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시장은 과천청사 일대 주택공급을 저지하기 위해 행정협조 거부성명 발표를 비롯해 관련 부처 방문, 도시관리계획상 도시공원 지정 추진 등 다양한 조치를 취해 왔다.

과천=김형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