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늦어도 9월이면 집단면역”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늦어도 9월이면 집단면역”
  • 이민우 기자 lmw@kyeonggi.com
  • 입력   2021. 01. 18   오후 6 : 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백신 접종 계획과 관련해 오는 9월이면 집단면역이 이뤄질 것으로 내다봤다.

문 대통령은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온·오프라인 화상연결 방식으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지금 백신이 충분히 빨리 도입되고 있고 충분한 물량이 확보됐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2월부터 9월까지 접종이 필요한 국민의 1차 접종을 다 마칠 계획”이라며 “그쯤이면 대체로 집단면역이 형성되리라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2차 접종이 시작되고, 또 빠진 분들의 접종을 4분기에 마저 하면 늦어도 11월에는 집단면역이 완전하게 형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백신의 안정성과 관련해 부작용 발생 때 정부의 보상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모든 백신은 그 부작용이 일부 있다”며 “통상의 범위를 넘어서는 부작용이 발생하면 정부가 충분히 보상한다”고 했다. 또 “접종 시기나 집단면역 형성 시기 등을 다른 나라와 비교해보면, 한국은 절대 늦지 않고 오히려 더 빠른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4차 재난지원금 지급과 관련해서는 “지금은 논의할 때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만약 3차 재난지원금으로 부족하다면 그때 가서 4차 지원금을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다만 소상공인 등에 대한 선별지원 원칙을 고수하면서도 ?민 사기 진작 차원의 보편지급도 가능성을 열어놨다.

문 대통령은 또 두 전직 대통령의 특별사면에 대해 “재판 절차가 이제 막 끝났다”며 “엄청난 국정농단, 권력형 비리가 사실로 확인됐고, 국정농단이나 권력형 비리로 국가적 피해가 막심했다”고 밝혔다. 이어 “두 전임 대통령이 지금 수용된 사실은 국가적으로 매우 불행한 사태다”라며 “두 분 모두 연세가 많고, 더 건강이 좋지 않다는 말도 있어서 아주 걱정이 많이 된다”고 말했다.

이민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