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3기 신도시 토지주들 “정당한 토지보상 과천시가 나서야”
과천3기 신도시 토지주들 “정당한 토지보상 과천시가 나서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천 공공주택지구(3기 신도시) 토지주들이 토지 저평가에 이어 토지보상이 늦어져 양도세 수백억원을 물게 됐다며 대책을 호소하고 나섰다.

18일 LH와 과천시, 토지주 등에 따르면 과천 공공주택지구는 수도권주택공급 2차 발표지구로 과천동ㆍ주암동ㆍ막계동 일원 156만㎡에 오는 2025년까지 7천가구를 공급한다. 사업시행자인 LH와 GH, 과천도시공사 등은 지난해말까지 토지보상 평가를 완료키로 하고 3기 신도시지구에 대한 토지평가를 실시, 지난해 12월 중순께 토지보상 평가서를 한국감정평가협회에 제출했다.

그러나 LH 측의 감정평가사와 토지주 측 감정평가사의 토지평가가 10% 이상 차이가 나 현재까지 토지평가에 대한 합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토지주들은 지난해 과천지역 지가는 전국에서 두번째 상승률인 6.32% 올랐고 3기 신도시지구인 과천동 일부 토지는 3.3㎡당 900만원이 넘는데도 LH 측 감정평가사는 이런 현실을 무시한 채 토지를 평가했다고 지적하고 있다.

특히 토지주들은 지난해말까지 토지보상을 받아야만 양도소득세 감면을 받을 수 있었는데, 토지보상이 지연되면서 양도세 수백억원 감면을 받지 못했으며 올해는 양도세가 42%에서 45%로 늘어 세금만 가중되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일부 토지주들은 이달 안에 토지보상금이 지급되는 것으로 알고 금융기관에 대출을 받아 인근 지역 토지를 매입했는데 토지보상이 늦어지면서 금융이자만 증가하고 있다며 조속한 토지보상을 요구하고 있다.

토지주들은 3기 신도시 토지보상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과천시가 적극 나서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이희섭 토지주대책위 위원장은 “정부의 일방적인 주택정책으로 3기신도시 내 1천여 화훼 농민들이 삶의 터전을 잃게 됐는데도, LH는 정당한 토지보상보다는 헐값으로 땅을 매입하려 하고 있다”며 “과천시는 시행사로서의 개발이익보다는 헐값에 땅을 빼앗기는 토지주들의 절규에 관심을 갖고 토지보상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시는 그동안 원활한 토지보상을 위해 시행자와 토지주 대표들이 참여하는 회의를 여는 등 중재자 역할을 해 왔다. 하지만 현재는 한국 감정평가협회에 토지평가서가 제출돼 협의가 진행되고 있어 시가 개입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말했다.

과천=김형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