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초 위기 '고모리에 산업단지' 정상화 궤도 진입
좌초 위기 '고모리에 산업단지' 정상화 궤도 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 고모리에 산업단지 위치도

경기도와 포천시의 공동 노력으로 좌초될 위기에 놓였던 ‘고모리에 산업단지’가 정상화 궤도에 진입했다.

18일 경기도에 따르면 애초 이 사업은 ‘고모리에 디자인 클러스터 조성사업’이라는 명칭으로 ㈜한샘개발에서 추진하기로 했으나 지난해 코로나19 등의 여파로 ㈜한샘개발에서 더 이상 진행이 어렵다는 의견을 보내면서 난항을 겪어왔다. 이후 도와 포천시는 고모리에 산업단지가 경기북부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중요한 마중물 역할을 하게 되는 만큼 새로운 사업자 발굴 등 사업 정상화를 위해 다방면에 노력을 기울였다.

특히 도는 경제실장 주관으로 태스크포스(TF)를 구성, 이를 중심으로 관계 기관·부서와 실무회의를 개최해 대응방안 마련과 기타 행정조치 등에 적극 힘썼다.

이 같은 노력 끝에 최근 포천시가 ㈜호반산업이 주관하는 기업 컨소시엄(교보증권㈜, ㈜삼원산업개발, ㈜디씨티개발)과 협의를 거쳐 민관합동 사업추진을 위한 사업협약을 체결하면서 사업 재개 물꼬가 트이게 됐다.

이번 협약에 따라 포천시와 호반·교보 컨소시엄은 각각 20%, 80% 비율로 출자해 고모리에 산업단지 조성사업 시행을 위한 민관합동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하기로 했다.

또 포천시는 관련 인허가와 인프라 지원 등 사업추진을 위한 행정 전반에 힘쓰고 호반·교보 컨소시엄은 사업비(약 976억원) 투자와 함께 산업단지 책임 준공을 확약했다.

포천시 등 협약 기관은 내년 초 착공을 목표로 특수목적법인(SPC) 설립을 위한 행정절차에 즉시 돌입해 올해 중 관련 인·허가 등의 절차를 마무리하겠다는 계획이다. 이 같은 절차가 원활히 추진되면 오는 2023년 말 고모리에 산업단지를 완공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들 기관은 고모리에를 기존의 가구산업 중심의 산업단지에서 탈피해 급증하는 전자상거래와 식품 등 관련 산업의 발전을 고려한 복합 산업단지로 추진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사업 부지인 소흘읍 고모리 일원은 세종-포천고속도로 소흘IC와 근거리에 위치해 있으며 오는 2023년 개통 예정인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고모IC가 개통되면 수도권 전역과 연계되는 등 입지여건이 좋기 때문이다. 구체적으로 7천954억원의 생산 유발 효과, 2천865억원의 부가가치 유발 효과, 5천900여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 등이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류광열 도 경제실장은 “이번 협약이 체결됨에 따라 경기도는 조속한 사업 정상화 추진을 위해 적극적인 행정지원을 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경기북부에 부족한 산업 인프라 확충과 균형발전에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두현ㆍ김승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