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불우이웃돕기 성금과 장학금 기탁 줄이어
포천시, 불우이웃돕기 성금과 장학금 기탁 줄이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시,‘이웃돕기 기탁 8배↑’코로나 위기 속 새 희망 키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모두가 힘든 시기에 포천시에 위기 극복을 위한 이웃돕기 성금과 장학기금 기탁이 줄을 잇고 있어 희망의 불씨를 키우고 있다.

17일 포천시에 따르면 지난해 시민과 기업, 단체 등에서 기탁한 이웃돕기 성금은 234건으로 13억9천100여만원의 성금과 물품이 시에 접수됐다. 이는 2019년 1억8천400여만원에 8배 증가한 액수다. 포천시교육재단 장학금 기탁도 2019년 2억5천694만원에서 지난해 8억9천641만원으로 3.5배 늘었다.

이웃돕기 성금과 장학금 기탁은 일반 시민부터 기업인, 마을회, 봉사단체, 공무원에 이르기까지 포천시 사회구성원 모두가 참여했다. 특히, 포천시 홍보대사인 트롯가수 임영웅씨의 팬클럽도 주기적으로 나눔을 함께 했다.

기부 물품은 마스크와 손 소독제 등 방역 물품을 비롯해 쌀과 라면 등의 식료품과 겨울철 방한용품까지 품목도 다양했다.

포천시는 지난해 코로나19로 극심한 경제적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게 정부에서 지급하는 재난 기본소득 외에 별도로 나눔을 가졌으며, 시민들에게는 전국 최고 금액인 40만원의 재난 기본소득을 지급했다. 특히, 재난 기본소득 사용금액 중 23.4%가 농협에서 사용됐다. 이에 따라 포천시 관내 농ㆍ축협도 포천시 재난 기본소득으로 얻은 수익금의 일부인 3억원을 포천시교육재단에 기부했다.

박윤국 시장은 “모두가 어려운 시기임에도 포천시 구성원이 한마음으로 나눔에 동참해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포천시교육재단 기부금은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 가정 대학생과 저소득층 가정 학생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사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포천=김두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