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들의 세상을 향한 도전, '관계의 가나다에 있는 우리는'
청춘들의 세상을 향한 도전, '관계의 가나다에 있는 우리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계의 가나다에 있는 우리는

팍팍한 현실 속에서 꿈을 위해 노력하는 청춘 남녀가 나온다. 그들의 말에는 씁쓸한 현실이 투영됐다. “계속 제자리….”, “그냥 좋아서 하면 안 되는 거야?” 등등.

이 시대를 살아가는 청춘들이 새로운 세상을 향해 성장하는 과정을 그린 이인의 감독의 <관계의 가나다에 있는 우리는>이 오는 28일 개봉한다. 영화는 ‘2019 제45회 서울독립영화제 - 새로운 선택’에서 선보이며 이미 주목을 받았다.

오산에서 나고 자란 감독 이인의는 전작 <캐치볼>(2008) 등에서처럼 관계를 테마로 이어나간다. 차가운 현실 속, 세 청춘이 만나 관계를 맺으며 세상을 향해 나아가는 모습을 현실적으로 그려낸다.

영화에 등장하는 배우들에게도 이 영화는 성장하는 과정이자, 도전이다. 배우 은해성은 언제나 잔고 제로인 ‘청년 미생’ 민규 역을, 배우 오하늬는 어린 시절 캐나다로 피겨 유학을 떠났다가 은퇴를 하고 돌아온 한나로 분한다. 한나는 앞을 가늠할 수 없는 현실을 버거워하면서도 밝고 당당한 모습으로 새로운 출발점에 선 20대를 그려냈다.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으로 연기에 도전한 이서윤 배우는 친생부모를 찾기 위해 한국으로 온 주희로 열연을 펼쳤다.

전혀 연관성이 없는 세 청춘은 냉혹하게만 보이는 한국 사회에서 부단히 노력한다. 꿈을 위해 노력하는 청춘의 첫 설렘은 관객 누구나 느껴봤을 법한 그 시절의 20대로 돌아가게 한다. 또 현재의 20대와 청춘들에게 열렬한 지지와 응원의 박수를 보내게 한다. 전체 관람가.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