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공약사업 시민들에게 직접 점검받는다…'주민배심원제' 시행
화성시 공약사업 시민들에게 직접 점검받는다…'주민배심원제' 시행
  • 박수철 기자 scp@kyeonggi.com
  • 입력   2021. 01. 18   오전 8 : 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가 시민들로부터 직접 민선 7기 공약사업을 점검받기 위해 주민배심원제를 시행한다.

시는 이를 위해 지난 15일 주민배심원제 첫 모임을 비대면 교육으로 개최했다.

주민배심원제는 주민들이 직접 공약사업의 진행상황을 확인하고 변경이 필요한 사항을 시정에 반영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로, 만 19세 이상 화성시민 40여 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이번 교육을 시작으로 다음달까지 주요 공약사업에 대한 심의를 맡을 예정이다.

류일환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 강사가 초청돼 매니페스토 운동과 주민배심원제도의 이해를 높였다. 강의 후에는 토의를 위한 5개의 분임 구성이 이뤄졌다.

박태경 화성시 정책기획과장은 “시 승격 20주년인 만큼 보다 적극적인 소통행정으로 변화하는 사회에 발맞춰 공약을 재정비할 것”이라며 “시민과 함께 코로나19를 슬기롭게 이겨내고 지속가능한 도시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화성시는 모두 81건의 공약사항 중 31건을 완료하고 48건은 추진 중이다. 전체 공약 이행률은 74%를 달성한 것으로 확인됐다. 화성=박수철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