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음] 최정례 시인 별세
[부음] 최정례 시인 별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정례 시인

최정례 시인이 16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66세.

고인은 1955년 화성에서 태어나 고려대 국문학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했다.

1990년 현대시학을 통해 등단한 고인은 시집 ‘내 귓속의 장대나무숲’, ‘붉은 밭’, ‘개천은 용의 홈타운’ 등을 통해 일상을 소재로 한 산문시의 세계를 보여줬다.

지난해 11월 마지막 시집인 ‘빛그물’을 펴냈다. 백석문학상, 현대문학상, 미당문학상 등을 받았다.

빈소는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8일 오전 6시20분이다.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