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에 뿌리 내린 혐오와 편견은 무엇인가, 캐서린 라이언 하이드 '물고기에게 물에 관해 묻는 일'
사회에 뿌리 내린 혐오와 편견은 무엇인가, 캐서린 라이언 하이드 '물고기에게 물에 관해 묻는 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캐서린 라이언 하이드 '물고기에게 물에 관해 묻는 일'

우리의 생존조건과 혐오의 근원에 대해 생각해보게 하는 캐서린 라이언 하이드의 <물고기에게 물에 관해 묻는 일>(뒤란 刊)이 출간됐다. 미국의 베스트셀러 작가이자 영화 <아름다운 세상을 위하여>의 원작자인 캐서린 라이언 하이드의 장편소설로 이진경이 옮겼다.

책은 16살의 흑인 소년과 92살의 시각장애인이자 백인인 할머니의 우정을 그려낸 작품으로 지속적인 갈등 요소인 편견과 혐오의 근원에 대해 밀도 높게 성찰했다.

시각장애를 가진 할머니 밀리는 자신을 돌봐주던 루이스가 갑자기 사려져 사람들에게 행방을 묻지만, 사람들은 관심조차 주지 않는다. 유일하게 이웃에 사는 고교생 레이먼드만 그의 말을 기울이고 루이스를 찾아나선다. 동명이인 여러 명의 루이스를 만나 그들이 처한 열악한 상황을 알게 되고 찾던 루이스를 만나 그의 비극을 보게 된다.

작가는 할머니 밀리와 레이먼드, 루이스를 통해 우리 사회에서 사람들을 구분 짓는 편견과 혐오가 자리한다는 것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또한 차별과 배제가 조건화된 사회에서도 존중과 포용으로 기품을 지키는 자들의 연대를 통해 자신의 생존 조건에 관해 성찰할 수 있음을 일깨워준다.

여러 명의 루이스와 밀리 할머니, 레이먼드의 삶을 보며 ‘물’에 관해 묻는 일과 혐오 벗어버리기에 동참하는 것은 어떨까. 값 1만6천원.

김은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