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대의료원 국내 최초 산학연병 융합 인프라 '광교 바이오헬스 파크' 건립
아주대의료원 국내 최초 산학연병 융합 인프라 '광교 바이오헬스 파크' 건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교 R&D 센터

아주대의료원이 국내 최초로 산ㆍ학ㆍ연ㆍ병 융합 인프라를 갖춘 가칭 ‘광교 바이오헬스 파크’를 건립한다.

4일 아주대의료원에 따르면 아주대요양병원에 바로 인접한 광교 부지에 건립 예정인 광교 바이오헬스 파크는 오는 2023년 12월 완공 예정이다. 대지 면적 7천920㎡ 부지에 지하3층~지상10층 연면적 약 3만8천610㎡로 지어진다.

광교 바이오헬스 파크는 교육 연구시설, 벤처시설, 사무실, 근린생활시설 등 바이오헬스 연구를 수행하는 R&D 센터로 건축된다. 국내 최초로 병원 중심의 산ㆍ학ㆍ연ㆍ병 융합 인프라를 갖춘 R&D 센터의 설립으로, 현재 입주를 희망하는 바이오헬스 중소ㆍ벤처기업이 약 40여 곳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아주대의료원의 연구 시설이 입주 예정으로 아주대학교, 아주대의료원의 교수진과 긴밀한 협업이 가능하다. 의료원 측은 기존에 갖춰진 첨단 의료자원을 활용해 의료 기술의 사업화와 임상 적용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아주대병원은 국내 일곱 번째 규모의 상급종합병원으로 10개 암센터, 경기남부 권역응급의료센터·권역외상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연구중심병원, 보건의료데이터중심병원, 의료빅데이터, 의료기기 혁신 인증센터, 개방형 실험실 등의 대규모 국책연구사업을 수행 중이다. 또 의과대학, 약학대학, 간호대학, 공과대학, 로스쿨 등을 운영하고 있다. 전문재활치료를 표방하는 아주대학교요양병원이 인접해 초고령사회를 대비한 항노화·재활·재생의학 연구분야 협업이 가능하다.

아주대의료원 관계자는 “광교 바이오헬스 파크는 초기 개발단계부터 결과물이 나올 때까지 기초연구부터 임상시험, 의료기기 임상시험, 사업화에 이르기까지 한 자리에서 모두 수행되는 산학연병이 모두 함께 윈윈하며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는 이상적인 연구 융합 R&D 센터가 될 것으로 보인다”며 “아주대의료원은 4차 산업혁명시대 미래 바이오헬스 연구를 선도하는 등 연구를 통한 의학발전과 국민건강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