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옛길의 새로운 역사문화 탐방로 ‘평해길’ 조성 완료
경기옛길의 새로운 역사문화 탐방로 ‘평해길’ 조성 완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해길 안내지도

문화유산이 대거 깃든 평해길이 새롭게 태어났다. 경기도와 경기문화재단 경기옛길센터는 경기옛길 중 구리에서 양평을 잇는 평해길을 개통했다고 3일 밝혔다.

평해길은 관동지방인 강원도와 한양을 연결해주던 길이었다. 한강 수변과 산, 들판이 어우러진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한다. 도는 2018년 원형 노선 조사를 시작해 대체노선 확정, 구간명칭과 안내체계 정비를 거쳐 12월에 전체 구간 조성을 완료했다.

개통된 평해길은 총 10개 구간(구리 1개, 남양주 2개, 양평 7개), 전체 125㎞에 이르는 장거리 탐방로다. 망우묘역을 비롯해 조말생묘, 정약용유적지, 지평향교 등의 많은 문화유산이 자리한다.

도보 여행객을 위한 재미도 더했다. 전체 노선을 안내하는 종합 안내판과 구간 안내 표지판, 평해길의 문화재와 이야기를 살펴볼 수 있는 스토리보드 등이 설치돼 도보 탐방객의 길 안내를 돕는다. 새롭게 디자인된 완주 스탬프함도 설치해 도보여행의 즐거움은 물론 완주에 대한 의욕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 경기옛길 6대로현황지도
경기옛길 6대로현황지도

이달 중에는 경기옛길 모바일 앱도 공개된다. ‘노선 따라가기, 역사문화스토리 오디오 청취, 완주인증, 마일리지 게임’ 등 다양한 기능이 제공될 예정이다.

경기도와 경기문화재단은 조선시대 실학자 신경준 선생이 집필한 ‘도로고’의 6대 대로를 바탕으로 역사적 고증과 현대적 재해석을 거쳐 역사ㆍ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경기옛길을 조성 중이다.

2013년 삼남길(과천~평택)을 시작으로 의주길(고양~파주), 영남길(성남~이천)을 조성했으며 지난해 평해길(구리~양평) 조성을 시작으로 올해는 경흥길(의정부~포천), 강화길(김포)을 차례로 개통한다. 자세한 정보는 경기옛길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