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 컸나…2020년 국내 미술품 경매시장 매출액, 최근 5년 최저치 기록
코로나19 여파 컸나…2020년 국내 미술품 경매시장 매출액, 최근 5년 최저치 기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미술품 경매시장의 지난해 매출 규모가 지난 5년 기준 최저치를 기록했다.

한국미술시가감정협회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 여파로 지난해 국내 미술품 경매시장 매출액이 1천153억원에 그쳤다고 3일 밝혔다.

이날 협회에서 발간한 <2020 국내 미술품 경매시장 연말결산>에 따르면 매출 조사 내용은 국내 주요 경매사인 K옥션, 서울옥션, 마이아트옥션, 아트데이옥션, 아이옥션, 에이옥션, 칸옥션, 꼬모옥션의 온오프라인 통합 매출 자료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국내 미술품 경매시장 연 매출 규모는 지난 2016년 1천720억원을 시작으로 2017년 1천900억원, 2018년 2천194억원으로 증가세에 있었다. 하지만 2019년 1천565억원으로 폭락한 데 이어 지난해에는 2년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협회는 하락세의 원인으로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홍콩 현지 경매를 진행하지 못한 점을 지목했다. 국내 경매시장의 큰 축을 담당한 서울옥션이 매년 4회 이상 진행해오던 홍콩 현지 경매를 열지 못해 전년 대비 400억원 이상 거래액이 감소했기 때문이다. 그 여파로 매년 65%대 이상을 기록하던 낙찰률도 지난해 60.61%에 그쳤다.

김영석 한국미술시가감정협회 감정위원장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미술시장 경기가 그 어느때보다도 크게 위축됐다”라며 “올해 처음으로 경매 출품수가 연 3만점이 넘었다는 점은 위안할만 하나 낙찰률이 더 높아질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개별 작가의 낙찰 총액 1위는 이우환 작가로 약 150억원에 달했으며 낙찰률도 78.95%로 높게 나타났다. 작품별 최고 낙찰가 1위는 쿠사마 야요이 작가가 지난 1988년에 제작한 작품 <Soul Burning Flashes>로 약 28억원에 낙찰됐다.

권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