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출신 박선영 작가, 제21회 익산 한국공예대전서 최우수상 수상
수원 출신 박선영 작가, 제21회 익산 한국공예대전서 최우수상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품 여정

수원 팔달구에 거주하는 박선영 작가(23)가 <제21회 익산 한국공예대전>에서 섬유 부문 최우수상을 1일 수상했다.

전북 익산 예술의 전당 미술관에서 열린 이번 공모전은 (사)한국공예문화협회가 주최하고, 한국공예대전 운영위원회가 주관한 행사로 총 328점의 작품이 출품돼 1일까지 전시 형태로 열렸다.

박 작가는 공모전 4개 부문 중 섬유부문에 작품 ‘여정’을 출품해 최우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여정은 각기 다른 형태의 여행가방서랍이 모여 견고한 큰 여행가방을 이루는 콘셉트다. 기발한 구상이라는 평은 물론 전통적인 직조기법을 최대한 살려 내면서 고전적인 분위기의 공예품에 현대적인 감각을 가미시켰다고 호평을 받았다. 쓰임새 또한 실용성 있게 조화시켜 색감 표현까지 우수하다고 평가받았다.

권오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