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령ㆍ회계부정 의혹 ‘해야공동체’… 경기교육청ㆍ수원시 합동조사 실시
횡령ㆍ회계부정 의혹 ‘해야공동체’… 경기교육청ㆍ수원시 합동조사 실시
  • 장희준 기자 junh@kyeonggi.com
  • 입력   2020. 12. 01   오후 5 : 55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야공동체 조직도

연간 100억원 이상의 국가 예산을 지원받는 경기지역 장애인ㆍ노인 복지시설 ‘해야공동체’의 횡령 및 회계부정 의혹(경기일보 11월30일자 1면)에 대해 관계기관이 합동조사를 시작했다.

1일 경기도교육청과 수원시는 장안구 율전동에 위치한 해야장애인자립생활(IL)센터와 해야학교를 찾아 합동조사를 실시했다. 양 기관은 이번 조사에서 예산이 지급 명목과 다르게 허위 지급됐는지, 동일 명목으로 중복 지출됐는지 등의 여부를 중점적으로 살펴본다는 계획이다.

조사에는 해야IL센터의 운영 전반을 관리ㆍ감독하는 수원시 장애인복지과와 해야학교에 지원금을 내려주는 경기도교육청 평생교육복지과, 수원시 교육청소년과 등이 참여했다. 수원시 감사관실에서도 일부 인원을 지원ㆍ파견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 상황에서는 횡령이나 회계부정 등 사안의 규모를 정확히 가늠하기 어려운 만큼 조사 종료시점은 별도로 정해지지 않았다. 양 기관은 위법사항을 모두 확인할 때까지 조사를 계속한다는 방침이다.

▲ KakaoTalk_20201130_011621474

수원시 복지여성국 관계자는 “해야공동체 내 시설 간 회계가 복잡하게 엮여 있어 도교육청과 협조해 합동조사를 실시하게 됐으며 (제기된 의혹) 문제를 확실하게 짚고 넘어갈 것”이라며 “이후 시 차원에서 별도 감사를 진행할지, 수사기관에 고발할지 등은 합동조사 결과에 따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해야공동체 A 소장은 “학교가 사라질 위기에 처한 것 같아 유감스럽다”며 “비리가 있다면 파헤치는 것이 맞지만 절대 개인적인 횡령은 없었고 복지시설과 학교를 지키기 위한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는 것을 알아달라”고 말했다.

이연우ㆍ장희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