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이재명 “경기도 자체 '2차 재난기본소득' 검토하라”
[속보]이재명 “경기도 자체 '2차 재난기본소득' 검토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오후 경기도청 신관 4층 제1회의실에서 열린 '11월 확대간부회의'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발언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27일 오후 경기도청 신관 4층 제1회의실에서 열린 '11월 확대간부회의'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발언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7일 경기도 차원의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11월 확대간부회의’에서 코로나19에 대비하는 경제 방역 정책 필요성을 강조하며 이 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현재 정부에서 3차 재난지원금에 대한 논의가 이뤄지고 있고 저도 노력해보려고 하지만 상황이 어떻게 흘러갈지 알 수 없는 상황이다”며 “경기도 차원에서 재난기본소득 지급이 가능한지 여부 등에 대해 세부적으로 검토해 보고하라”고 말했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 4월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경제 부양책으로 경기도 재난기본소득(10만원씩)을 전 도민에게 지역화폐 형태로 지급한 바 있다.

아울러 이 지사는 정부의 3차 재난지원금에 대해 “정부의 1차 재난지원금 방식(전 국민 지원)과 2차 재난지원금 방식(선별 지원)을 비교하면 1차 때 경제 활성화 효과가 더 컸다”며 “지역화폐를 통한 보편지급 방식이 경제 활성화와 양극화를 완화하는 측면에서 더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이 지사는 서울과 인접한 도내 시ㆍ군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기존 2단계에서 2.5단계 이상으로 상향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주문하기도 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서울시와 인접한 고양시, 용인시, 성남시, 부천시 등 도내 지자체에서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10인 이상 모임을 제한하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버금가는 방역 매뉴얼을 시행중인 서울시를 참고해 전체 또는 일부 시군에 한해서 ‘단계 상향’을 적극 검토할 예정이다.

이광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acom77 2020-11-28 01:49:15
대학 다니는 딸 2과 살고 있지만, 요즘 정말 너무 어렵습니다.
지난번 재난지원금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