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2월 수원역 성매매집결지 20% 철거”…수원시 집장촌 철거 첫 단추
“내년 2월 수원역 성매매집결지 20% 철거”…수원시 집장촌 철거 첫 단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현장사진
현장사진

수원시가 60년 이상 도시 흉물로 전락한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 일부를 내년 2월 전격 철거한다. 수원 유일의 집창촌인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를 철거하기 위한 수원시의 사업이 첫 단추를 끼우게 된 것이다.

25일 수원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2018년 8월부터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 내부의 좁은 골목길을 소방도로로 개선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수원시 팔달구 매산로 1가 114번지 일원에 폭 6mㆍ길이 163m의 도로를 개설해 노후 건물이 밀집된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도시환경을 정비하는 게 주요 골자다.

이런 가운데 시는 지난달 말 사업 부지에 해당하는 성매매 집결지 토지 24필지(512.8㎡) 가운데 92%인 22필지에 대한 보상을 마무리했다. 이에 따라 내년 2월 성매매 업소 14개가 폐쇄되며 관련 건물이 철거될 계획이다.

▲ 사업 위치도
사업 위치도

시는 보상협의가 이뤄지지 않은 나머지 2필지(2.3㎡)에 대해선 경기도지방토지수용위원회에 토지수용재결을 신청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내년 상반기까지 토지수용을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토지수용재결 신청은 수용 예정인 토지 소유자와 사업시행자가 보상가격에 대한 협의가 이뤄지지 않을 때 해당 관청에 이에 대한 조정을 요구하는 것으로, 도에서는 경기도지방토지수용위원회가 담당하고 있다.

수원시 수원역가로정비추진단 관계자는 “성매매 집결지에 있는 업소 71개 중 14곳이 내년 2월 철거되면 전체 20%가량의 업소가 사라지는 셈”이라며 “끈질기게 토지주와 건물주를 설득해 이 같은 결과물을 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도로개선 사업을 통해 그동안 음지에 있던 성매매 집결지가 양지로 드러나 점차 사라지는 효과 등을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민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