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美 대선] 트럼프, 최대 경합주 플로리다서 승리
[2020 美 대선] 트럼프, 최대 경합주 플로리다서 승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인단 29명 획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대선 최대 경합주로 꼽히는 플로리다에서 승리를 거두면서 29명의 선거인단을 획득했다.

4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플로리다주에서 51.3%를 얻어 47.8%를 확보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3.%포인트 차이로 제치고 승리했다.

총 29명의 선거인단이 걸린 플로리다주는 남부 '선 벨트' 지역 중 최고의 경합주로 꼽힌 지역이다. 이 지역에서 트럼프가 승리를 거두면서 29명을 획득, 현재 총 174명을 기록 중이다.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플로리다 주에선 패배했지만 223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하며 아직 트럼프 대통령을 앞서고 있다.

장영준 기자

 


관련기사
[2020 美 대선] 트럼프, 오후 1시 현재 전체 득표수서 342만표 '우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일(미국 동부시간) 미국 대통령 선거 전체 득표수에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앞서고 있다.미국 뉴욕타임스(NYT) 집계에 따르면 오후 11시(한국시간 오후 1시) 현재 51%에 해당하는 4천487만4천492표를 얻어 조 바이든 전 부통령(4천145만46표)을 342만4천446표 차로 앞서고 있다.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선거인단 29명이 걸린 핵심 경합주인 플로리다에서 사실상 승리를 확정한 상태. 다른 경합주들에서도 예상밖의 선전을 이어가고 있다.하지만 인구가 많은 미국 서부 주들이 아직 개표가 덜 이뤄져 [2020 美 대선] 트럼프-바이든, 최대 경합주 플로리다서 엎치락뒤치락 11·3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개표 초반 경합 지역에서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치열한 승부를 펼치고 있다.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29명의 선거인단이 걸린 최대 경합주인 플로리다에서 바이든 후보가 80% 개표 기준 49.6%의 득표율로 49.5%를 얻은 트럼프 대통령을 불과 0.1%포인트 앞서고 있다.플로리다에서는 두 후보가 엎치락뒤치락하면서 좀처럼 결과를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이곳은 지난 2016년 대선 때 트럼프 대통령이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12.2%포인트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