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 주민자치센터 주차장서 전기차 화재…인명피해 없어
남양주 주민자치센터 주차장서 전기차 화재…인명피해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의 주민자치센터 주차장에 있던 코나 전기차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17일 오전 3시40분께 남양주시 와부읍 주민자치센터 주차장에 세워진 코나 전기차(EV)에서 불이 났다.

불은 차 일부를 태워 2천500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냈으며, 인명피해는 없었다.

화재가 발생한 차는 2018년식으로 차량 소유주는 전날 오후 10시께 주차장에 차를 세운 뒤 충전기 케이블을 연결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전기차 배터리를 충전하는 과정에서 불이 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앞서 코나 전기차는 2018년 출시 이후 국내 9건, 해외 4건 등 총 13건의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이은 화재에 현대자동차는 지난 16일부터 코나 전기차 2만5천여대를 대상으로 시정조치(리콜)를 진행 중이다.

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