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 칼럼] 세계를 홀린 방탄소년단의 매력
[학생 칼럼] 세계를 홀린 방탄소년단의 매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세계는 코로나19로 팬데믹 상황을 겪고 있다. 경제적으로 큰 손해가 생겼으며 문화계 역시 이를 피해갈 수 없었다. 생계와 문화를 빼앗긴 사람들은 절망과 우울함에 빠졌고 이는 다시 경제적인 손해로 이어지는 악순환이 반복됐다.

이에 방탄소년단은 ‘다이너마이트’라는 곡으로 전 세계 사람들에게 행복, 자신감, 그리고 위로를 선물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야기한 무력감과 허탈감을 이겨내고 긍정적인 가사처럼 미래를 환하게 불 밝힐 것이라는 확신을 전해주는 댄스곡은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였다. 밝은 분위기의 음과 박자, 누구나 따라 하기 쉬운 경쾌한 춤, 행복하게 웃어 보이는 표정, 그리고 방탄소년단이 전하는 메시지는 우울감으로부터 벗어나고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고 싶은 전 세계 사람들에게 큰 힘이 됐다. 단순히 팬에게 사랑받는 곡이 아닌 대중들에게 사랑받는 곡이 되면서 놀라운 상승세를 타게 됐다. 빌보드 핫 백 차트 데뷔와 동시에 1위를 거둔 것이다. 빌보드 핫 백 차트 데뷔와 동시에 1위를 거둔 곡은 지금까지 43곡뿐이다. 특히 2주 연속 정상을 유지한 곡은 이 중에서도 20곡에 불과하다.

방탄소년단은 자체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그들이 그들만의 기록을 깨는 것은 대한민국의 문화계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주었다. 경제적 파급 효과는 엄청났다. 다이너마이트 활동만으로 1조7천억원의 가치를 창출했다고 한다. 코로나19로 많은 사람을 모이게 하는 전 세계 투어를 할 수 없어 외국인 관광객 유치 효과 부분을 제외하고 따져도 엄청난 수익이다. 국가 이미지와 브랜드 상황에 따른 상승효과를 고려하면 경제적 파급 효과는 대단했다. 이제 방탄소년단은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대표 브랜드가 됐다.

방탄소년단은 비단 단순한 사랑, 이별 노래로 대중의 앞에 선 것이 아니다. 그들은 앨범마다 특별한 메시지를 가지고 활동했다. 나 자신을 사랑하고 자신의 정체성을 찾았다면 이제 지치지 않고 스스로 빛나라는 ‘다이너마이트’의 이번 메시지는 한국을 넘어서 세계로 뻗어나가고 있다. 그들은 가사와 의상, 무대 장치 등으로 한국 정서를 알리고 있다. 아이돌을 넘어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아티스트로서 문화적 자긍심이 된 것이다. ‘다이너마이트’로 시작된 방탄소년단의 폭발은 지금부터 시작이다.

유한빈 안산 강서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