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NHK, 경기일보 '분노의 대자보' 사진 인용 보도
일본 NHK, 경기일보 '분노의 대자보' 사진 인용 보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K BS1 '프라이버시인가 감염확대 방지인가 - 한국 최전선의 싸움' 캡처
NHK BS1 '프라이버시인가 감염확대 방지인가 - 한국 최전선의 싸움' 캡처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증폭 관련 경기일보 '분노의 대자보(본보 5월 11일자 1면)' 사진이 일본의 공영방송 NHK에 인용됐다.

NHK는 지난달 27일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상황을 다룬 '프라이버시인가 감염확대 방지인가 - 한국 최전선의 싸움'이라는 제목의 프로그램을 일본 전역으로 내보냈다.

실제 방송 화면 중 26분37초 지점에서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다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20대 남성의 거주지에 부착된 본보 '분노의 대자보' 사진이 전파를 탔다. 사진은 약 20초가량 등장했으며, 역학조사로 사생활이 노출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를 담았다. 

해당 프로그램은 총 49분56초 분량으로, 한국에서의 GPS 위치 추적을 이용한 역학조사와 감염 대응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는 한국 방역당국의 노력을 전달했다. 

손원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