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파음악상 수상자 첼리스트 다니엘리
난파음악상 수상자 첼리스트 다니엘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난파기념사업회(회장 윤석중)가 선정하는 제33회 난파음악상에재미 첼리스트 다니엘 리(20)가 선정됐다.



현재 미국 커티스음악원에 재학중인 그는 정경화에 이어 데카레이블에서 전속계약을 체결한 두번째 한국인으로 1990년대 초반부터 이미 그 천재적인 재능이 입에서 입으로 전해져 미국동부지역의 한인사회에서는 유명인의 한 사람으로 알려져 왔다.



이미 5세때 시작한 피아노에서 ‘신동’의 끼를 예감케 했으며 15세였던 1995년 런던에서 열린 데뷔공연에서 평론가 로버트 콜린스가 ‘15세 나이를 뛰어넘어 인간의 음성처럼 자극이 자유롭게 노래를 부른다’고 극찬한 바 있는 그는 세계 제일의 첼리스트인 로스트로포비치가 일찌감치 자신의 제자로 점지해 두었으며 지휘자 故 솔티가 생전에 꼭 한번 협연해 보고 싶다고 했을 만큼 천재적인 음악가로 꼽히고

있다.



다니에 리는 첼로의 활대를 집어든지 불과 4,5년만에 시애틀 클리블랜드,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 등과 협연을 하였고 1998년 12월20일 예술의 전당 콘서트 홀에서 열린 첫 내한 리사이틀 공연에서 그는 드뷔시와 라흐마니노프 소나타, 코다이의 무반주 첼로 소나타와 김도신의 ‘진달래 꽃’등을 연주해서 관객들과 매스컴으로 부터 격찬을 받았다.



/박인숙기자 ispark@kgib.co.kr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